Our Technology [빛과 물의 분자운동]

보어 [ N. Bohr ]

닐스 헨리크 다비드 보어(Niels Henrik David Bohr, 1885-1962)는 원자 구조의 이해와 양자역학의 성립에 기여한 덴마크의 물리학자로서, 훗날 이 업적으로 1922년에 노벨 물리학상을 받았다. 보어는 그의 코펜하겐 연구소에서 많은 물리학자들과 함께 공동으로 일하였다.

 

또한, 그는 맨하탄 프로젝트에 참여 하기도 하였다. 보어는 1912년에 마르그레테 뇌르룬트(Margrethe Nørlund)와 결혼을 한 후 몇 명의 아들을 두었는데, 그 중에서 오게 닐스 보어(Aage Niels Bohr)는 그의 아버지처럼 세계에서 중요한 물리학자가 되었고 그 또한 1975년에 노벨 물리학상을 받았다. 보어는 20세기에 가장 영향력 있는 물리학자 중 한 명으로 일컬어진다.

 

보어를 추종하던 보어 학파는 양자 파동에 대한 전 세계 물리학자들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특히 일본에는 원적외선을 방사하는 세라믹 산업 발전에 영향을 주었고, 러시아의 왕립 연구소는 보어의 양자 이론을 받아들여 토션 필드를 집대성하게 되었다. 또한 대한민국에서는 액티바 공법으로 이어졌다.

코펜하겐 해석 (Copenhagen interpretation)
"양자 파동의 출발점"

코펜하겐 해석은 양자역학의 수학적 서술과 실제 세계와의 관계에 대한 표준 해석이다. 

몇 가지 주요 관점은 다음과 같다.

 

- 양자 상태에 대한 모든 정보가 파동함수에 들어있다.

- 어떤 물리량(관측가능량)들은 한꺼번에 확정적으로 관측할 수 없다.(하이젠베르크의 불확정성원리)

   측정하기 전에 이들 속성에 대하여 이야기하는 것은 무의미하다.

- 어떤 관측가능량을 측정하면, 파동이 측정하고자 하는 관측가능량에 대한 고유 상태로 붕괴한다.

- 파동함수는 측정할 때 각 고유 상태로 붕괴할 확률을 준다.(보른 규칙) 이 확률은 더 기본적인 원리로 환원하여 설명할 수 없다.

 

보어(N. Bohr, 1885-1962)와 하이젠베르크(W. Heisenberg, 1901-1976), 폰 노이만(J. von Neumann, 1903-1957) 등 코펜하겐 학파에서 제창하였다.

양자 파동(Quantum Wave) 방사체 액티바

액티바란 activate(활성화)라는 단어에서 유래 되었으며 동양의 "기"와 서양의 "Bio"란 말을 통칭한 말이다. 열수변질 진동 파쇄 방법에 의해 무기질을 구조 변경시켜 생육 광파(7-20 ㎛ )만을 분광시키는 공법을 액티바 공법이라 칭하며 액티바는 동 공법을 통하여 만들어진 양자 파동 방사체를 칭하는 상표의 이름이다.

 

1. 액티바(ACTIVA) 소개

모든 물체에서 양(+)이온과 음(-)이온의 흐름은 분자 조직을 유지 시키고 분자와 분자를 강력하게 결합시킴으로 물성이 유지된다. 물성이 없을 때가 절대온도 0일 때(-273℃)라고 본다면 이보다 온도가 상승되면 물체는 고유의 전자파를 가동하게 된다. 그 전자파는 신축, 변각, 회전, 병진 등 4대 운동을 하며, 약간의 폭은 근소한 차가 있으나 물을 통과 하는 것과 물 분자와 공명하는 것 및 물에 반응을 주지 않는 광파관성이 있듯이 에너지 흡수 파장 스펙트럼을 달리하고 있다.

 

액티바는 비금속 규산염광물을 물 분자에 가장 공명 반응이 높은 7∼20㎛파장 영역의 원적외선 방사체로 구조 분쇄하여 제조한 광분이다. 4면체와 8면체 혼합 동형치환된 6각 원환형(Six member ring)의 다 정점 산소를 갖고 있는 다공성구상형으로 무기 이온 교환체이다.

 

4,267w/㎠/40℃의 높은 에너지 방사성을 보유하였으며 물 분자와 공명 활성도를 170Hz/㎝ˉ¹ 에서 1200Hz/㎝ˉ¹ 이상으로 약2.2π배를 높여 물이 가지는 물성을 고도화 하였다.

※ACTIVA Ceramic Ball
※ACTIVA [분말 크기 40nm]

액티바는 7∼20㎛파장 영역 광 에너지를 방사(복사)하는 규산염 광분으로 주성분이 SiO2이고 AI과 화합 수화성 규산알루미늄(천연규산알루미늄)으로 구성되어 있고 Ca, Mg, K, Na, Ti, Ge, Au등 20여종 전위원소들이 함유된 수화성 무기물이다.

 

광분은 화강암, 규장암, 고령토 등에서 열수변질파쇄방법(발명특허 보유)에 의해 풍화작용을 인위적 기계적 방법에 의하여 시트상태에서 동형 치환하여 6각원환형(Six member ring)으로 깨진 틈 분쇄로 잉여 O2의 다정점 구형으로 된다.

 

직경은 0.05㎛ 이상의 Powder로 제조하였다. 이렇게 물로 분쇄하는 어려움을 선택하게 된 배경은 다 정점의 손괴를 극소화하고 7∼20㎛ 파장 영역 광 에너지를 선택적 고기능으로 방사(복사)하여 방사율을 92∼95% 높이기 위한 목적이다. 또한 고열(500℃)을 피한 것은 천연의 수화(OH)를 유지시켜 동식물이나 사람이 사용하는 약재 성을 보존하기 위한 것이다.

 

약용은 중금속이나 독성이 없어야 한다. 특히 미세석면이나 유리질(크리스화)과 같이 침상, 섬유상, 편상 등의 형상은 발암물질 인자가 되기 때문에 금물이다. 액티바는 이러한 발암성 미세석면과 유리질이 없는 원광을 선택해 천연의 수화성(OH)을 잃지 않는 범위인 400℃ 수온 이내에서 물의 팽창을 이용한 구조분쇄로 시트상태에서 동형치환하여 사면체와 팔면체가 혼합된 6각6원 환형(Sixmember ring)의 구상형이다. 7∼20㎛ 파장영역 92∼95%의 원적외선 방사(복사)율을 높인 무 중금속, 무독성, 무석면, 무 유리질화한 약 알카리성 음이온 천연 규산알루미늄이다.

액티바의 세포 활성화(세포 재생력)원리는 물 분자와의 공명 활성도를 높여 물의 물성을 고도화함으로써 전자 운동이 활성화되고 진동수가 높아지는 원리이다. 액티바는 세포 내 침투력, 정혈 작용, 에너지 대사 작용, 항산화 작용의 네 가지 효과가 있다.

 

햇빛이 물 1cm를 통과하는 데는 수억 분의 1초면 가능하고 그 짧은 시간에 물의 전자파는 신축, 변각, 회전, 병진 등 4대 운동을 약 170회 하는데, 여기에 원적외선을 투과시키면 3.14배(π배)로 증폭되어 540회 정도 운동을 하고(파이워터 π_Water), 액티바를 투과시키면 파이워터보다 약 2.2배 활성화되어 1200회 정도 운동을 한다.(액티바 워터)

 

또한 액티바를 투여하면 물 분자는 순간적으로 2만분의 1로 작게 부서진다. 이와 같이 액티바 워터는 파이워터보다 2.2배 강한 활성수(진동수)로 혈관을 깨끗하게 해주고 혈액의 물 분자를 2만분의 1로 극소화시킴으로써 산소나 영양소의 세포내 침투력을 극대화시키며, 세포내에 강한 생육광파 에너지를 공급하여 에너지 대사 작용, 항산화작용을 한다.

 

즉, 액티바의 생육광파는 물(체액, 혈액)의 활성화(2.2파이워터)와 더불어 체내 포화지방을 분해하는 강한 지방 분해력이 있고, 또한 혈액 속에 있는 화학물질, 농약성분, 중금속 및 각종 노폐물 등을 흡착 배출하는 강한 흡착력이 있어 정혈 작용이 특히 뛰어나다.

 

액티바의 생육광파는 미토콘드리아 내에서의 NADH(조효소인NAD의 환원 형태) 생성을 활성화하고 젖산 축적을 낮추어 혈액 산성화와 노화 등 대사성 질환을 제어하는 에너지 대사 작용도 탁월하다. 젖산은 몸 속에 산소가 부족하면 형성되는데, 젖산 축적량이 많아질 수록 피로감도 높아진다.

2000Times wave 1Kaiser

ACTIVA divides a molecule of water into 20000 waves with a wave number of 2000 to 900 millionths of a second

태양광선은 파장에 따라 상기 도표와 같이 나누어진다.

 

- γ선 : 파장이 가장 짧은 선으로 방사선이다. 세포를 파괴한다.

- X선 : γ선보다는 긴 파장으로 세포를 파괴시킨다.

- 자외선 : 보라색 바깥의 선으로 살균작용을 하며 비타민D를 생성시킨다.

- 가시광선 : 0.2~0.83㎛의 좁은 영역으로 눈에 보이는 광선이다. 보남파초노주빨의 7개의 색으로  나타난다.

   광합성과 탄소동화작용은 이 가시광선이 있기 때문이다.

- 적외선 : 빨간색 바깥 선으로 눈에는 보이지 않는다.

 

따뜻한 열선으로 적외선이 있기 때문에 동식물이 자랄 수 있으며 광합성, 탄소동화작용 등 에너지 생산에 필수적인 광선이다. 적외선은 근적외선(0.83~2.0), 중적외선(2.0~4.0), 원적외선(4.0~1.000㎛)로 나누어지며 대부분의 열선은 원적외선 부분이다.

인체는 이 원적외선 영역(7~20㎛)에 속하며, 이를 생명에 꼭 필요하다해서 생육광파라 부른다. 액티바가 바로 생육 광파 7~20㎛의 원적외선 파장을 항구적으로 방사하는 퀀텀에너지 방사체이다.

 

- 마이크로파 : 레이다, 전자렌지에 사용되는 파장

- 라디오파 : 단파, 장파, 초단파등 통신수단에 활용하는 파장.

40나노의 액티바가 물에 들어가는 순간 9억 분의 1초 사이에 7~20㎛ 대역의 2,000번의 원적외선 파동을 일으키며 물 분자 하나가 20,000개로 분할된다. 우리 인체는 70%가 물로 이루어져 있으며 물은 신축, 변각, 회전, 병진 등 4대 운동을 하게 되고 액티바 파장은 인체 내 세포 속 미토콘드리아를 자극시켜 결국 세포를 활성화 시킨다.

액티바 파장이 조직 깊숙이 침투
액티바 파장은 지방세포에 저장된 독소를 밀어내는 역할을 한다.

액티바 파장이 물 분자를 자극 물 분자 하나를 결국 20,000개로 쪼개어 물의 4대 분자 운동으로 공진 공명 현상으로 이어져 혈액 순환 및 대사 기능을 향상시키며 유해한 독소를 배출하게 된다.  

 

이때, 액티바 퀀텀 에너지 파동으로 물 분자 하나가 9억 분의 1초 사이에 20,000개로 쪼개진다.

 

물 분자는 전기적으로는 중성이지만 양성 전하와 음성 전하는 균등하게 분포되어 있지 않다. 부분적으로는 비 공유 전자 쌍(그림에서 우측의 파란색)과, 전자를 강하게 끌어당기는 산소 원자핵 전하로 인하여 물 분자에서 전자(음성)는 산소 말단에 밀집되어 있다.(아래그림)

 

이러한 전하 이동은 전기적 쌍 극자를 형성하며 물 분자의 전기적 이미지로 생각할 수 있다.

 

 

 

 

 

 

 

 

 

 

반대 전하끼리는 서로 끌어당기기 때문에 물 분자에서 부분적으로 양전하를 띤 수소원자는 다른 물 분자의 부분적 음전하를 띤 산소에 정전기적으로 이끌리게 된다. 이러한 결합을 수소 결합이라고 하는데 그림에서 보는 것처럼 수소와 산소 간의 공유결합(H-O)의 길이 99pm (picometer)에 비하여 좀 길기 때문에 (117pm) 결합력은 비교적 약하다.

80년대의 이론적 모델에 따르면 물 분자는 0도에서 평균 클러스터 크기는 90,  70도에서 25분자 이상을 못 넘는다.

 

Martin Chapin 교수는 정20면체의 클러스터링 모델로 설명하였는데 물 분자는 14단위의 사면체 단위 20개가 정20면체를 형성(280개 물 분자)한다고 하였다.

 

 

 

 

 

 

 

 

 

-2004년도 모델은 femptosecond time   scale 에서 물 분자의 구조를 설명하였으며 80%의 물 분자는 체인 모 양으로 결합, 상온에서 역동적인 비정형적인 물 구조를 형성한다.

알려진 화학물질 1500만 종 중에서 물은 액체상태가 고체상태보다 부피가 작은 독특한 물질이다. 일반적으로 물질은 열을 흡수하게 되면 열 운동으로 인하여 분자간의 거리가 길어지고 그 영항으로 부피가 증가하게 되지만 물의 경우는 온도에 따라서 특이한 양상을 나타낸다.

 

물이 얼음상태가 되면 부피가 9% 증가하는 데 이로 인하여 수도관의 동파가 일어나며, 물병이 얼어서 터지게 되고 또한 물 위에 얼음이 뜨게 되는 것이다. -4℃에서 0℃ 사이의 부피 팽창은 더 커다란 클러스터 형성으로 인한 것이다. 4℃ 이후의 열팽창은 O-H 결합이 더욱 격렬하게 되어 열 진동의 시작으로  분자간의 거리가 더욱 멀어지게 된다.

물의 또 다른 중요 특성 중의 하나는 비등점이 매우 높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물 정도의 분자량을 가지는 물질은 수소 결합이 없다면 영하 90도 근처에서 끓어서 상온에서는 기체 상태로 존재하게 될 것이다.

물은 인간의 생활에 필수적이다. 물이 우리를 둘러싸고 일반적으로 존재하기 때문에, 물의 특성은 생소한 물질로 생각되 어지는 것이 어렵다. 그러나 물의 끓는점이 100℃ 인 사실은 비슷한 분자량을 갖는 다른 요소에 비해 특이하다.

 

예를 들어, 유황은 원소 주기율표 중의 산소 옆에 있지만 황화수소(H2S)의 끓는점은 -60.7℃이다. 그러나, 산소의 분자량은 유황보다 작기 때문에 끓는점이 -60.7℃ 보다 작아야 한다. 물의 끓는점은 이론적으로 약 -80℃가 되야 한다. 그리고 물의 어는점은 이론적으로 약 -110℃가 적당하다. 그런데 왜 끓는점과 어는점이 각각 100℃와 0℃ 일까?

그 이유는 수소 결합 등에 의해 물 분자들 사이에서 서로 당김을 통해 클러스터를 형성하기 때문이다.

액티바 에너지를 방사한 물은 여러 가지 산물을 용해하게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액티바 에너지를 방사한 물은 방사하지 않은 물에 비해 소혈천 알부민과 같은 단백질뿐만 아니라 설탕, 수산화나트륨도 훨씬 더 빨리 용해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주)칸컴스  |  사업자번호:618-81-25795

주소_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32가길 25 티타운빌딩 202호  |  전화번호 02.855.9285  |  e-mail_khanteum@khanteum.com

Copyright ⓒ 2018 KHANTEUM Inc. All rights reserved.